Home   »   News   »   SUALAB in Media

SUALAB in Media

수아랩은 머신러닝 기반 이미지 해석 솔루션으로 제조업의 새로운 가치를 창출합니다.

한국 스타트업, 美 투자자 사로잡다... 현지 투자유치설명회(IR) 개최
2017-06-26  |  파이낸셜 뉴스

본문

4차 산업혁명을 선도하는 한국 스타트업 12개사가 미국 실리콘밸리 현지에서 투자유치설명회(IR)를 갖고 글로벌 진출의 기반을 다졌다.

중소기업청은 지난 23일(이하 한국시간) 미국 실리콘밸리에서 한국 스타트업의 해외진출과 투자유치를 촉진하기 위해 'GSV labs 이노베이션 쇼케이스'를 개최했다고 26일 밝혔다.

GSV labs는 지난 2012년에 설립된 실리콘밸리 액셀러레이터(창업지원기관)로, 130여명의 멘토 풀과 현지 네트워크을 활용해 창업보육과 투자유치를 지원하고 있다.
이번 행사는 현지의 한국 창업지원기관이나 한국계 벤처캐피탈(VC) 위주로 개최돼 오던 관행에서 벗어나, 탄탄한 현지 네트워크를 보유한 미국 액셀러레이터 GSV Labs의 현지 데모데이 행사와 연계하는 방식으로 기획됐다.

1회성 피칭대회를 탈피해 지난 19일부터 총 4박 5일 동안 열린 이번 행사에는 한국에서 인공지능 기반 스마트팩토리솔루션 업체 '수아랩', 웨어러블 인슐린 주입 시스템을 만드는 이오플로우 등 스타트업 12개사가 참여했다. 아울러 현지 VC 및 투자자 200여명이 참여한 가운데 IR 행사, 투자자미팅, 현지기업 네트워킹 등 다양한 프로그램을 준비했다.

특히, IR 행사 당일에는 투자회사인 시스코, 블룸버그 벤처스, 스탠포드 대학 투자기구 등 실리콘밸리를 대표하는 VC가 참석해 한국 스타트업의 우수한 혁신성과 기술력에 각별한 관심을 보였다고 중기청 측은 전했다.

에셋 벤처캐피탈(Asset management ventures)의 리차드 시모니(Richard Simoni) 심사역은 '프라센'과 '토모큐브' 2개사에 대한 투자의향을 보이고 했다. 그는 향후 후속 투자논의를 위해 현지의 기술전문가를 추천하고 추가적인 미팅을 진행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한편, 현지 투자자 네트워크를 활용해 기술분야별, 업종별 매칭을 통한 1:1 투자상담회가 열렸다. 창업기업 당 약 6∼7건으로 총 70건 이상의 투자자 연쇄 미팅이 진행됐다.

상담회 결과, 페브릭 기반 3D 터치 인터페이스 솔루션을 만드는 ‘임프레시보’가 3M벤처스를 만나는 등 5개사가 투자협상을 위한 개별 미팅을 진행했다.
LED 전문 스타트업 ‘비케이테크놀로지’의 경우, 가로등 경관은 보존한 채 LED 등만 교체하는 아이템으로 캘리포니아 주정부의 친환경 연구개발(R&D) 사업에 선정돼 60만달러(6억8070만원)의 지원금을 유치하는 성과를 올렸다.

이번 행사의 현지 총괄을 담당한 GSV labs의 말론(Marlon) 대표이사(CEO)는 "한국 스타트업의 수준이 실리콘밸리 스타트업에 결코 뒤쳐지지 않는다"며며, "미국의 VC나 투자자들이 우수한 창업기업을 만날 기회가 드문데 이런 행사가 지속되기를 희망한다"고 말했다.

중소기업청 관계자는 "이번 행사를 모멘텀으로 실질적인 투자유치 성과가 창출되도록 지속적인 모니터링과 후속 지원을 강구하겠다"며 "테크크런치, 슬러시 등 국제적으로 권위를 인정받고 있는 글로벌창업경진대회 참가 지원을 확대해 나갈 계획"이라고 설명했다.
  • Naver Blog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